여울에서의 꿀꿀이녀석은 나이를 먹을대로 먹었습니다. 2002년, 시민행동이 '시민공간 여울'에 사무실을 얻었을 때 누군가 집들이날 안고 왔었던 이 돼지 한 마리.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지금, 파란만장한 여울 시대를 접고 나루로 옮겨온 후로도 여전히 녀석은 사무실 입구를 지키고 있습니다.

녀석의 역할은 그러니까, 방문자들로부터 효과적으로 "삥"을 뜯을 수 있게 해 주는 것입니다. 마술사도 보조가 필요하듯, 삥이라는 심오한 세계에도 조수가 필요하기 마련입니다.

처음 사무실을 들르는 사람이건, 오랜만에 얼굴이나 보겠다고 찾아온 지인이건, 회의하러 오신 손님이건 시민행동 사무실을 찾는 분들은 대개 앞쪽에 있는 테이블 앞에 앉게 마련이고, 녀석은 바로 그 정면에 서서 귀여운 얼굴로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나도모르게 "이 돼지는 뭐에요?" 라고 묻는 순간, 곧바로 삥은 시작되지요.
"저희 점심먹을 반찬값 모으는 저금통이에요"
"사무실 사람들이 잔돈 생기면 넣기도 하고, 들르시는 분들이 기념삼아 한 푼 두 푼 넣어주시기도 해요"
이렇게 이야기를 하면 어쩐지 자신도 좀 보태야할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되고, 사방에 초롱초롱 지켜보는 눈이 있으니 동전만 넣기는 좀 무안한 분위기가 연출됩니다. 정신을 차려보면 어느새 생각지 못한 출혈의 흔적만이...

또 다른 형태의 삥뜯기는 별별 형태로 만들어지는 패널티들. 중요한 회의에 늦었다고 얼마씩 벌금을 매기거나, 너무 오랜만에 왔다며 또 벌금을 매기거나, 심지어 호주머니가 무거워 보인다며 속에 든 동전을 강탈(!)당하는 일도 벌어진 적이 있다는 믿거나말거나한 사연들...

그렇게 긴 세월 조금씩 배을 채워온 녀석의 배는 딱 두번 비워졌습니다. 첫번째가 2005년 사무처 제주여행때 모자란 여비를 채워보겠다고 갈랐던 때. 그때는 정말 다들 눈에 불을 켜고 삥에 동참했기에 무척 두둑했었는데, 그 뒤로는 관심이 뚝 떨어져 아주 간간이 수입이 있었고 아무도 열어볼 생각을 하지 않았어요. 그런 녀석을 이번에 털어낸 건 요즘 매일같이 점심반찬을 해내느라 부엌살림에 관심이 지대한 앨리스~!



어느날 오후, 평소에 눈독을 들였는지 어쨌는지 앨리스가 갑자기 돼지를 잡겠다고 선언을 하더니 곧 혼자서 녀석을 붙잡고 낑낑대기 시작했어요. 그 모습을 보다못한 푸른소가 돼지를 들고 흔들어 돈을 꺼낼 수 있게 도와주고, 빛으로가 옆에서 셈을 같이 해줬습니다. 그 와중에 저금통에 고이 간직되어 있던 구권 지폐들을 발견한 빛으로는 옳다꾸나 신권과 바꿔가느라 바빴고, 돼지를 흔들면 흔들수록 바닥에 한 푼 두 푼 점점 돈이 쌓이는 걸 보면서 앨리스는 입이 귀에 걸릴 지경이 되었어요.



이날 이렇게 신이 나서 계산한 돈은 거의 8만원가량 되었다고 하네요. 셈이 끝나자 당장 술 한잔 하러 가자는 빛으로를 앨리스가 쌀도 사고 반찬도 사야한다며 강하게 제지하더니, 돌아서서 기쁜 얼굴로 다음날 점심에 고기반찬을 해 주겠다고 선포했답니다.

네, 뭐 이 돈으로 술을 마시든 고기반찬을 하든 아무렴 어떻겠습니까. 어쨌거나 이 꾸준한 "삥"의 희생양이 되신 분들에 대한 심심한 애도는 먼저 표하는 것이 좋겠지요. 그리고 앞으로 무수히 생겨날 또 다른 희생자들을 위해서도...

ps. 이런 글 올렸다고 나루에 놀러오시는 걸 꺼려하셔선 안됩니다. 어쩌면 쫓아갈수도 있어요^^ 이 글의 핵심은 돼지 속이 다시 텅 비었다는 거니까요.
ġ ϴ ൿ! Բϴ ùൿ ȸ ȳ

댓글 '1'

앨리스

2009.07.01 10:44:07

돼지에겐 미안했지만 이날 정말 기분 좋았습니다~ 덕분에 맛있는 반찬도 해먹구 말이죠^^
앞으로도 부탁드려요~~ㅎㅎ(돼지 속이 다시 텅 비었대요~)
List of Articles

핑크 생일축하!! [4] 변두리늬우스

9월 7일 오후, 시민행동 사무실에서는 깜짝 축하파티가 있었답니다. 어제 생일 이었던 핑크의 생일 축하였는데요. 일요일이라 그냥 넘어갈뻔 했던것을 오짱이 빵을 먹고싶다고 하는바람에 갑자기 생각이나서 두팔 가득 빵을 사들고 조촐하게 파티를 하게되었습니다. (빵들은 오짱 카드로 긁음!) 선물은 만원 이상사면 주는 장바구니~ 급조였지만, 막 아줌마가된 핑크에겐 더나없이 좋...

  • CAN
  • 조회 수 2238
  • 2009-09-07

변두리파파라치) 돼지저금통 여는 무리들 [1] 변두리파파라치

녀석은 나이를 먹을대로 먹었습니다. 2002년, 시민행동이 '시민공간 여울'에 사무실을 얻었을 때 누군가 집들이날 안고 왔었던 이 돼지 한 마리.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지금, 파란만장한 여울 시대를 접고 나루로 옮겨온 후로도 여전히 녀석은 사무실 입구를 지키고 있습니다. 녀석의 역할은 그러니까, 방문자들로부터 효과적으로 "삥"을 뜯을 수 있게 해 주는 것입니다. 마술사도 ...

  • CAN
  • 조회 수 5469
  • 2009-07-01

제6회 서울환경영화제 '재앙을 위한 레시피' 영화를 관람하고.. 변두리늬우스

5월 27일. 제6회 환경영화제 마지막날. 상암 CGV에서 오후 2시반에 상영된 '재앙을 위한 레시피'라는 영화를 보고왔습니다. 주위분들과 함께하고 싶었지만 시간대도 애매하고 다들 바쁘셔서 사무실 사람들 몇몇과 영화 관람을 하였답니다. 이날 환경영화제 예고편에 출연했던 박진희님과 문소리님도 참석했더라구요. (영화 다 보고 나중에 알았다는..) 이 영화는 서울환경영화제 국제...

  • CAN
  • 조회 수 3217
  • 2009-05-27

윤덕현 감독 환경영화제 2개부문 수상!! [1] 변두리늬우스

시민행동에서 함께 일하다가 독립영화의 꿈을 품고 고행을 떠난 윤덕현 감독이 장편다큐 데뷔작 <농민가>로 서울환경영화제에서 아베다 한국환경영화상 대상 및 국제환경영화경선 심사위원특별상을 수상했습니다. (관련기사 보기) 지난 몇 년간의 고생이 헛되지 않았네요. 윤덕현 감독님, 축하합니다^^ 윤감독의 수상 소감 두 편을 동영상으로 녹화했습니다. 캠코더가 아닌데다 실내가 ...

  • CAN
  • 조회 수 2735
  • 2009-05-26

청량사 다녀왔습니다~ [1] 변두리늬우스

햇빛이 따사로운 봄날. 시민행동 공동대표를 맡고있는 지현스님이 계시는 청량사에 다녀왔습니다. 푸른소, 신비, 우진맘 그리고 신입인 로이와 앨리스가 스님께 인사드리겠다며 같이 동행하게 되었답니다. 햇빛이 색색깔로 부서지며 빛나던 푸른 나무들 하며, 산의 절경하며, 도착한 내내 너무도 멋있는 풍경에 감탄을 멈출수가 없었습니다. 그곳에서 만난 지현스님도 무척이나 반가웠던...

  • CAN
  • 조회 수 1572
  • 2009-05-11

분류

전체 (2252)

최근 글

최근 덧글

일정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