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_049.jpg어느새 한 해가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여느 해와 다름없이 국회는 난장판 비슷하게 마무리되고 급하게 처리하느라 정작 필요한 예산들은 삭감된 채 허공에 사라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참 걱정입니다.

메일을 받아 보시는 분들 대부분이 아시는 분들이기는 하지만 혹 몇몇 분은 하승창이라는 이름 석자에 대한 기억이 가물거리는 분도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잠시 시간 내어 읽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시민운동이 우리 사회에 기여한 것이 적지 않음은 많은 분들이 공감할 터입니다. 간혹 사회의 일반적 인식과 다른 주장을 하는 경우도 왕왕 있었지만 그 또한 대개는 사회내의 소수자들의 권리나 지금은 수용되지 못하는 가치일지라도 공동체의 미래를 위해 한번쯤 짚어 봐야 하는 생각들이기도 했습니다. 그런 과정을 통해 우리 사회가 변화하고 발전해 가는 것일테니까요.

함께하는 시민행동도 지난 10년동안 다른 많은 시민단체들과 함께 열심히 노력해 온 단체입니다. 또 지금도 적은 월급으로 일하면서 우리 사회의 문제들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헌신적으로 일하고 있는 단체입니다.

지난 10년동안 밑빠진 독상으로 자신을 알리며 예산감시운동이라는 새로운 시민운동 영역을 나름 개척하고 이제는 시민운동의 보편적 운동의 하나로 만들어 왔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해 온 덕분에 사회적 성과에 관한 기업들의 노력이 확대되는 데 기여해 왔다는 자부심도 있습니다. 인터넷 시대에 중요한 개인정보의 보호를 위한 운동을 통해 개인정보보호법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이 법의 제정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오고 있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좋은예산>이라는 이름의 예산전문 월간지와 오늘의 행동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활동의 폭을 넓혀가고 있지만 지난 몇년간 여타 시민단체들과 마찬가지로 참 쉽지 않은 시간들을 보내왔습니다. 많은 시민단체들이 여러가지 이유로 어려움에 봉착했지만 나름대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좀 더 나은 사회를 위한 노력들을 만들어 가기 위해 그야말로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함께하는 시민행동도 창립 10년을 넘어 다시 한 번 도전하려는 의지를 충전하는 중입니다.

그간 한번도 정부나 기업의 후원을 받지 않고 오로지 회원들의 회비와 후원금으로만 꾸려 온 함께하는 시민행동에게 새로운 회원의 증가는 바로 이 도전하는 의지라는 배터리를 채우는 바로미터입니다.

한 분 한 분의 회원 가입은 함께하는 시민행동을 움직이는 배터리의 크기를 키우고 종내는 우리 사회의 변화와 발전이라는 사회적 성과로 되돌아 올 것이라고 믿습니다.

연말연시 여러가지 일로 정신없고 바쁘시겠지만 잠시만 짬을 내어 함께하는 시민행동의 회원이 되어 주시는 일에 시간을 내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일년 후 이년 후 혹은 삼년 후 공동체의 미래에 무언가 보탬이 되는 일들이 만들어지는 사회적 성과에 함께 했다는 풋풋한 마음을 되돌려 받으시게 될 것입니다.

함께하는 시민행동의 회원으로 함께 해주십시요.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하 승 창 드림 

최근 회원확대 캠페인 소식을 별로 전해드리지 못했는데요. 창립행사 이후 다소 템포가 늦춰지고 있긴 하지만, 조금씩 꾸준하게 회원들이 늘어나고 있답니다.

오늘은 시민행동 전 사무처장인 하승창 운영위원이 최근 만난 360여 분께 회원 가입을 권유하는 메일을 보내셨습니다. 시민행동 회원가입 권유 메일 양식에 짧은 메시지를 넣어 보내달라고 부탁드렸더니 장문의 편지를 쓰셨더라고요. 이미 회신을 주시는 분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그 편지 함께 나누고 싶어 올려둡니다. (회원 가입하기)

회원가입 권유 메일은 여기서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분도 직접 주변 분들께 보내셔도 된답니다. (모두 선택 -> 복사하셔서 메일에 붙여넣으시면 된답니다)   

 

ġ ϴ ൿ! Բϴ ùൿ ȸ ȳ
List of Articles

연습해봤어요, 시인과의 대화를 위한 따뜻한 스프 끓이기^^ [4] 토론회, 좌담, 대화모임

잊지 않으셨죠? 지난 주 공지한 것처럼 17일 금요일 저녁에 제목도 근사한(!) "따뜻한 스프 한 그릇과 함께 하는 시인과의 대화"가 열립니다. 그런데 시인과의 대화는 김소연 시인님과 참가자 분들께 온전히 기대하고 있어서 아무 걱정 없지만 따뜻한 스프 한 그릇은 아무래도 걱정이 좀 많이 되더라구요. 그래서 준비를 맡은 나루도서관 운영팀이 미리 다 같이 모여서 한번 ...

  • 신비
  • 조회 수 7723
  • 2010-12-16

회원확대 캠페인 특별이벤트로 Action+1 다이어리를 보내드려요. [100] 2010 회원확대캠페인

어제 공개된 2011년 Action+1 다이어리. 트윗을 통해 해외에서도 주문이 올 정도로 입소문이 나고 있는데요.현재 진행중인 회원확대 캠페인 특별 이벤트로 12월 중 캠페인에 참여하시는 분들께 다이어리를 선물로 보내드립니다. ☞ 다이어리 자세히 보기 어떻게 참여하냐고요? 1. 신입회원으로 가입하세요!회원확대 캠페인 기간(2010년 10월 6일~2011년 1월 13일) 중에 시민행동 회...

  • minik
  • 조회 수 13646
  • 2010-12-15

시민행동 다이어리가 나왔어요! [11] [73] 알리는 말씀

변화를 위한 하루의 시작, Action + 1 Diary 2011 함께하는 시민행동에서 올해 처음으로 회원들을 위한 다이어리를 제작했습니다. (물론 회원이 아니신 분들도 구입하실 수 있고, 이번 기회에 회원으로 가입하시면 혜택을 받으실 수도 있답니다.) 품을 조금 들이느라 발간 시기가 조금 늦어지긴 했지만, 정말 꼼꼼히 정성을 들여서 만든 다이어리에요! 받아보시면 만족하실거에요...

  • 앨리스
  • 조회 수 7348
  • 2010-12-13

하승창 운영위원(전 사무처장)이 시민행동 회원 가입을 권유합니다! [88] 2010 회원확대캠페인

어느새 한 해가 다 지나가고 있습니다. 여느 해와 다름없이 국회는 난장판 비슷하게 마무리되고 급하게 처리하느라 정작 필요한 예산들은 삭감된 채 허공에 사라져 버리고 말았습니다. 참 걱정입니다. 메일을 받아 보시는 분들 대부분이 아시는 분들이기는 하지만 혹 몇몇 분은 하승창이라는 이름 석자에 대한 기억이 가물거리는 분도 계실지 모르겠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잠시 ...

  • minik
  • 조회 수 12106
  • 2010-12-13

스페인 산티아고로 출발합니다. [4] 오관영의 산티아고 가는 길

내일 점심에 스페인으로 출발합니다. 지난 목요일까지 약속된 일을 마치고 어제 오늘 갈 준비를 했습니다. 원래 예정되었던 11월 출발이 한 달가량 늦어지면서 아직도 안 갔냐는 소리를 많이 들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산티아고를 걷는 것에 걱정도 많이 해주십니다. 격려와 걱정을 하는 적지 않은 전화를 받았습니다. 한 선배는 미리 준비한 편지와 적지 않은 돈이 들어있...

  • 푸른소
  • 조회 수 5402
  • 2010-12-12

분류

전체 (2209)

최근 글

최근 덧글

일정

태그